넥슨 매각, 성사되면 10조원 넘는 사상 최대 거래... 중국에 게임 종주국 자리 뺏기나?

M 쿠몽 0 73 0 0

art_1546475976.jpg


국내 최대 게임회사 넥슨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매각이 성사되면 가격이 10조원을 넘는 국내 인수합병(M&A) 사상 최대 거래가 될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경제신문 보도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넥슨 지주회사 NXC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김 대표(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를 공동 매각주관사로 선정했다. 이르면 다음달 예비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김 대표가 이른바 '넥슨 주식 사건'으로 2년 여간 수사와 재판에 시달린 데다, 게임산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과 규제에 지쳐 사업을 그만둬야 할 것 같다는 의사를 주변에 밝혀온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 규모가 워낙 커 국내에서 인수자를 찾기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텐센트 등 중국 회사가 넥슨을 인수할 경우 게임산업 종주국 자리가 중국에 넘어갈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0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5 명
  • 오늘 방문자 157 명
  • 어제 방문자 274 명
  • 최대 방문자 301,281 명
  • 전체 방문자 2,750,147 명
  • 전체 게시물 2,269 개
  • 전체 댓글수 50 개
  • 전체 회원수 164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