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광화문 노무현 추모행사서 욕설

bessue 0 4,030


1888883976_1495415561.1395.jpg

가수 김장훈이 또 다시 욕설 파문에 휩싸였다.
20일 오후 6시부터 광화문 광장에서는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일 8주기를 맞아 ‘사람이 사는 세상이 돌아와!’ 문화재가 개최됐다.
이날 무대에는 크라잉넛, 조PD, 조관우, 장필순 등에 이어 김장훈이 무대에 올라왔다. 하지만 그는 격양된 모습이었다.
김장훈은 “제가 지금 얼굴이 맛이 갔다. 밑에서 한 따까리 했다. 경찰이랑”이라며 “시시비비가 있겠으나 제 입장에서 부당하고 생각해서 XX라고 했다. 경찰은 공인이 욕하냐고 했다”며 무대에 오르기 전 경찰과 주차문제로 다퉜다고 말했다.
이날 무대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기리는 행사였다. 이날 광화문 광장에는 그를 그리워하는 시민 10만 여명이 자리를 가득 채우고 있었다. 하지만 김장훈은 무대에 올라오자마자 ‘씨X’, ‘존X’ 등 거친 언사로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이 자리는 여느 콘서트가 아닌 추모행사자리였기 때문에 어린 아이들과 함께 자리한 가족들은 아이들의 귀를 막기까지 했다.김장훈은 욕설을 멈추지 않았다. 김장훈은 “아 씨X, X개끼들 진짜. 오늘 좋은 날인데 왜 그러지. 기부천사가 욕을 하니 싸하죠”라며 첫 곡 ‘사노라면’을 열창했다.

Comments